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12-12 14:53

  • 뉴스 > 강릉시정 뉴스

강릉시, 경포도립공원 해제지역 개발 총력

도시관리계획 수립에 행정력 집중

기사입력 2019-05-10 10:1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강릉시는 지난 201612월 말 경포호수 등 일부 구역을 제외하고 전면해제된 경포도립공원의 토지이용과 체계적 계획적 개발을 위하여 올해 말까지 도시관리계획 수립을 추진하고 있다.

반면 최근 도시관리계획 입안()에 대해 환경영향평가법에 따라 전략환경영향평가 초안을 원주지방환경청과 협의하는 과정에서 해제 당시 신규 도립공원 지정 조건이 이행되지 않았다는 사유로 반려됨에 따라 남은 행정절차 이행에 상당한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지역주민들은 실망감과 함께 강하게 반발하고 있으며 그동안 도립공원에 묶여 재산권 행사에 규제를 받아 하루빨리 도시관리계획 수립을 기대하고 있는 상황에서 협의 자체가 반려되었다는 소식에 불만이 가중되고 있다.

한편 강원도는 해제 당시 신규도립공원 지정 조건에 따라 횡성군 태기산, 정선군 상원산 일대를 대상으로 도립공원 지정을 추진 중이나 횡성군 태기산은 최근 중앙산지관리위원회 심의에서 부결된 바가 있어 당분간 도립공원 지정이 쉽지 않을 전망이며 정선군 상원산 등 도립공원 신규 지정을 꾸준히 추진할 계획이지만 시기를 예측하기는 매우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강릉시는 도립공원 신규 지정은 강원도에서 추진 중이고 이미 해제된 지역을 대상으로 도시관리계획을 수립하는 것인데 또다시 신규 도립공원 지정 시까지 유보된다면 주민피해는 날로 심각해질 수 밖에 없다며 신규 도립공원 지정과는 별도로 도시관리계획 수립은 검토되어야 한다는 입장과 함께 강원도, 양양군과 연계하여 원주지방환경청과 지속적 협의하는 등 최대한 이른 시일 내 도시관리계획이 수립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이은성 기자 (wawoonews@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